블로그 이미지
Claire。

책과 문화, 그림 그리고 일상에 관한 이야기

Rss feed Tistory
책과 만나다/내가 만난 책 2013.12.12 10:14

이토 준지의 고양이 일기 욘&무 - 공포만화가가 전하는 고양이의 매력

이토 준지의 고양이 일기 욘&무 - 공포만화가가 전하는 고양이의 매력


   고양이에 대해서는 얼마 전에도 쓴 적이 있지만, 저는 처음부터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았습니다. 어릴 적에는 고양이와 친해질 수 없었어요. 야간자율학습 시간에 창문 너머에서 들려오는 아기 울음소리과 비슷한 소리라든지, 늦은 시간 집으로 돌아가는 길에 마주친 고양이가 반짝이는 눈이 무섭더군요. 고양이를 좋아하는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으며(스노우캣 웹툰도 큰 역할을 했지요) 점차 고양이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. 개와 모습과 성격이 다를 뿐 사랑스럽기는 매한가지였어요. 그리고 고양이를 키우는 지인의 집에 갔을 때, 아아... 비로소 그 매력에 빠져들었습니다. 손이 저절로 가는 토실토실한 앞발, 몸통과 다른 생명체인 듯 따로 움직이는 꼬리, 할 말이 뭐가 그리 많은지 쉴 새 없이 냐옹냐옹 거리고, 어느새 슬금슬금 다가와 무릎 위에 척 앉는 능청스러움. 이제는 길고양이를 만나도 말을 걸게 되네요.



   이토 준지는 일본 공포 만화가로 무척 유명합니다. 공포 만화나 공포 영화는 제 취향이 아니지만, 이토 준지의 만화는 짧은 장면이라도 본 기억이 납니다. 그 만화가가 그린 고양이 만화- 표지부터 비범하지 않은가요? 만화가의 이름과 고양이라는 소재에 이끌려 읽기 시작해서 만화를 다 본 후에야 고개를 들었습니다.

이토 준지는 개를 더 좋아하는 편이었으나 약혼자가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를 데려오면서 모든 일이 시작됩니다. 등에 독특한 무늬-저자의 말에 따르면 저주의 얼굴-가 있는 욘(四)에 이어 귀여운 노르웨이 숲 고양이 무(六)도 들어오고요. 작가는 기묘한 생명체 같아 보였던 고양이에게서 귀여운 구석들을 발견합니다. 고양이들이 약혼자만 잘 따르니 부러워하면서 본인에게도 잘 해주기를 점점 바라게 되지요. (그렇게 그는 고양이 집사가 되어가고……)



   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였습니다. 맞아, 나도 그랬지, 고양이들이 좀 그렇지 하면서 고개를 끄덕입니다. 거기에 공포만화 특유의 그림이 재미를 더합니다. 지극히 평범한 일상을 저렇게 그려놓다니요. 당장이라도 기괴한 상황이 일어날 것 같지만... 상상하는 그런 일들은 일어나지 않습니다. 그림 때문에 괜시리 마음을 졸이면서 보았네요. 

분량이 많지 않아서 금세 읽었습니다. 잔잔하면서도 한번씩 키득거리는 웃음이 필요할 때 이런 책도 좋을 듯 합니다.


▷ 오도독으로 이 책 읽기: http://goo.gl/3P6ozG

- 오도독 리뷰단으로 적립금을 제공받아서, 책을 직접 선택하고 읽어본 후 작성한 글입니다.

  • Hansik's Drink 2013.12.12 21:51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잘 보고 갑니다 ^^
   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~

  • ★입질의 추억★ 2013.12.12 23:35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그림체가 엣지 있는걸요. 고양이도 좋아하고 공포도 은근 즐기는 저로서는
    시간 날 때 한번 읽어보고 싶게 하네요. ^^

  • 도플파란 2013.12.13 07:09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공포만화는 별로 안 좋아해서..ㅠㅠ 못볼 것 같네요.. 고양이는 좋아하는데..

  • Jmi 2013.12.13 18:20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그림만 봐서는 무서운 고양이 이야기가 담겼을 것같은데 말이죠. ㅋㅋ 공포작가이니 어쩔 수 없었나봐요.

  • S매니저 2013.12.14 17:17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공포만화는 저도 잘 못보는거 같아요.ㅠㅎ

  • 엠엑스 2013.12.14 17:24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이토 준지에 고양이 조합이라니...
    정말 공포만화 아닌것 맞나요?
    저로서는 그 내용이 상상도 안가는군요.

  • +요롱이+ 2013.12.14 17:26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너무 잘 보고 갑니다^^
    남은 하루도 행복한 시간이시길 바랍니다^^

  • 차밍 2013.12.15 03:19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예전에 외갓집에 내려갔는데, 맞은편 주택에서 들려오는 아기울음소리에 잠을 못잤어요.
    다음날 외할아버지께 말씀드렸는데 이 근처에 아기있는집 없다고... 그거 고양이 울음소리라고...... 순간 소름이 ㅠ
    안그래도 고양이 무서웠는데 그후로는 더...ㅋ
    하지만 저도 언젠가 고양이를 예뻐할 날이 오겠지요?ㅎㅎ

  • 팩토리w 2013.12.17 00:25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만화책 안 읽은지 정말 오래된것 같아요~
    공포만화로 유명한 작가의 고양이만화라~
    기회되면 너무 보고 싶은걸요~~

  • 하얀잉크 2013.12.23 19:51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우리 딸아이도 고냥이 참 무서워 합니다. ^^ 저도 그닥 좋아하진 않는데 저 그림을 보니
    소설 비둘기가 생각나네요. 문 앞에 불결한 비둘기 한마리 때문에 출근도 못하고 소동이 벌어지는 ㅎㅎ

  • 2013.12.23 19:52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비밀댓글입니다

TOTAL 824,235 TOTAL 17